SteelWatch

무엇이 시급한가? 현실에 안주해서는 철강의 탈탄소화를 촉진할 수 없다.

·

Source: Nippon Steel Youtube channel (2022)

캐롤라인 애슐리 SteelWatch 대표는 탈탄소화에 대한 철강 기업들의 안일한 대처와 그린워싱에 이의를 제기합니다. 그녀는 SteelWatch를 소개하며 파리기후변화협약의 희망적인 결말을 위해서는 지금이 바로 시급한 대처를 해야 할때라 말합니다.

철강 산업의 탈탄소화는 2021년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COP26 이후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관심과 행동은 엄연히 다릅니다.

슬프게도 진보는 한탄스럽습니다. 하지만 업계에 만연한 분위기로는 이를 알 수 없습니다. 일부 기발한 혁신과 2050년 목표의 분산을 멋진 진전이라 포장하고 있습니다. 그럼 현실을 확인해 봅시다.

철강 산업이 기후에 미치는 영향을 현실적으로 살펴봅시다.

매년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7~8%를 차지하는 철강 부문에서 획기적인 조치 없이는 탄소 제로 경제를 달성할 수 없습니다.

지난 20년을 되돌아보면, 철강 배출은 극도로 잘못된 방향으로 흘러왔습니다. 2000년 이후 직접 배출량은 두 배로 증가했습니다. 실제로 철강은 CO2 배출량이 가장 빠르게 증가하는 산업 분야였습니다.

혁신적인 시도에 대한 수많은 헤드라인에도 불구하고 업계는 여전히 지구를 구하는 것이 아니라 파괴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배출량이 아직 정점에 도달했다는 신호는 없습니다. 지금까지 발표된 배출량 감축의 총합은 1.5도 경로에 근접하지 못합니다.


최근 평가에 따르면, 세계 60대 철강 생산 기업의 기존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완전히 이행하더라도 2030년까지 2019년 수준에서 6~12% 감축하는 데 그쳐 철강 탈탄소화 경로의 목표인 25~50%에 크게 못 미치고, 2030년까지 전 세계 배출량을 48% 감축해야 한다는 IPCC의 요구에 접근도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업들은 2050년까지 순 배출량 제로를 달성하는 것이 아니라 36~50% 감축하는 것에 그칠 것입니다.

출처: New Climate Institute 2022 1
기준 시나리오와 비교한 전 세계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 따른 CO2 감축 잠재량. (상위 60개 철강 생산 기업의 추정치 기준).
검은색 = 과거 모델.
주황색 = 기준 시나리오.
회색 = 목표 시나리오.
2030년과 2050년 각각 목표와의 격차 존재

경로를 바꿀 수 있는 시간은 7년

향후 7년이 기후 변화 대응에 있어 아주 중요한 시기입니다. 하지만 철강 부문에서는 2030년의 시급성을 간과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바뀌어야 합니다.

현재의 대화는 잘못된 질문에 답하고 있습니다. 몇 년 전보다 나아졌나요? 예, 진전이 있습니다. 최소 26개 기업이 철강 생산량의 34%에 해당하는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세웠고2 최초의 친환경 강철이 생산, 판매되어 볼보 트럭에 사용되었습니다. 동종업계에서 앞서가는 기업도 있나요? 그렇습니다. 후발주자보다는 리더가 훨씬 낫습니다.

그러나 녹색 철강으로의 전환에는 기술, 투자, 가치 사슬의 변화가 필요합니다. 점진적인 변화만으로도 충분하다는 현재의 사고방식을 받아들인다면 이러한 변화는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기업들이 ‘작년보다 나아진 것’으로 충분하다고 확신하도록 허용해서는 안됩니다.

철강업의 기후 발자국의 주범은 석탄에 대한 의존도입니다. 철강 생산량의 70%, 철강 부문 배출량의 86%가 석탄 기반 고로 생산 경로에서 발생합니다. 기업들은 2020년대를 탈석탄 전환을 위한 전략과 투자에 활용해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은 석탄 기반 프로세스에 대한 미미한 효율성 개선에 매달리고 있습니다.

기술적으로 탈석탄 옵션은 점점 더 많아지고 있으며 시장에 출시되고 있습니다. 철강 산업에 대한 가정, 비전, 투자, 정치적 논의 역시 이에 발 맞추어 석탄에 빨간 줄을 그어야 합니다.

문제를 만들었을 때와 같은 사고방식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습니다.

아인슈타인

기업의 그린워싱은 행동이 아닌 안일함을 불러옵니다.

회사 웹사이트나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읽으면 철강 산업이 기후 변화를 초래한다는 사실을 알 수 없을 것입니다. 도쿄 지하철에 앉아 있으면 신신일본제철의 녹색 지구에 대한 반짝이는 디지털 광고를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효과적으로 배출량을 0으로 줄일 것’이며 ‘깨끗한 물만 생성할 것’이라고 말하며, ‘수소의 힘을 활용하는 것’이 그들의 사명이라고 말합니다.

“출처: 신일본제철 유튜브 채널(2022)
‘신일본제철 광고 이미지에 ‘그린워싱’이라는 용어가 추가됨’

수소를 활용한다고요? 정말일까요? 선도적인 기업들은 석탄을 그린 수소(그린 수소 기반 직접 환원철)로 완전히 대체하는 새로운 공정으로 전환하여 철강을 생산하기 시작했습니다. 신일본제철은 그렇지 않습니다.

그들은 수소에 대해 이야기할 때 석탄 기반 고로에 수소를 추가하여 배출량을 10%만 줄이겠다고 제안하고 있습니다. 이는 2021년에 오스트리아나 콜롬비아 같은 국가들의 배출량에 해당하는 7,500만 톤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회사로서는 결코 친환경적이지 않습니다.

그들이 말하지 않는 것, 그래서 우리가 반드시 해야 하는 것은 이것입니다:

  • 신일본제철의 배출량 계획은 1.5도 경로에서 한참 벗어났다는 것입니다. 트랜지션 아시아(Transition Asia)는 연간 2,200만 톤의 이산화탄소가 궤도를 벗어났다고 말합니다. MSCI는 이런 행보가 결국 지구 온도를 3.2도 상승시킬 것이라고 경고합니다.
  • 신일본제철은 여러 고로에서 석탄을 기반으로 철강을 생산하고 있으며, 인도 아르셀로미탈과의 합작 투자를 통해 새로운 고로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이 회사는 석탄을 사용할 뿐만 아니라 탄광 소유권에도 많은 투자를 하고 있으며 추가 투자도 모색하고 있습니다.
  • 2022년에는 정책 입안자들에게 친석탄 정책을 위해 적극적으로 로비를 벌이는 등 기후 정책에 가장 부정적이고 영향력 있는 전 세계 기업 중 ‘톱 10’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출처: MSCI (2023년 5월 4일 방문)
본문: MSCI, 신일본제철에 기온 상승 시사. 3.2’C. 경로 이탈. 2℃에서 3.2℃ 사이의 기온 상승은 신일본제철이 글로벌 기후 목표에 부합하지 않음을 보여줌.
Key: 굵은 검은색 선 = 연간 예상 탄소 배출량.
점선 = MSCI 2도 궤적.
빨간색 음영 = 절대족 탄소 예산 초과량.

최근의 또 다른 사례는 친환경 인증에 대한 광고에 고로를 넣을 정도로 대담한 자신감을 가진 US Steel의 사례입니다.

출처: Axios 데일리 뉴스레터 2023년 4월 19일
US Steel의 메세지
(이미지) “철강 없이는 기후 위기를 해결할 수 없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이 광고는 석탄 고로의 사소한 개선을 축하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화석화된 과거에 묻어야 할 석탄 기반 기술을 축하하는 것이 부끄럽지 않다는 뜻입니다. 고로는 평균적으로 철강 1톤을 생산할 때마다 770kg의 야금 석탄을 사용합니다. 부정적인 큰 수치에 미미한 변화를 준다해도 여전히 부정적인 큰 수치입니다. 석탄을 계속 사용한다면 철강의 깨끗한 미래는 없습니다. US Steel의 2021년 지속 가능성 전략3은 6대의 전기 삽을 업그레이드하고 4대의 디젤 동력 삽을 폐기하여 14,500톤의 CO2e를 절감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이것이 2021년에 3,150만 톤의 CO2e를 배출한 이 회사의 2021년 ‘하이라이트’입니다.

2021년 US Steel 보고서:
31,500,000 CO2e 배출스코프 1과 2
14,500 CO2e 배출전기 삽 사용으로 인한 절약이 지속가능성 보고서의 ‘하이라이트’

우리는 주시합니다.

기술에 대한 상세한 분석부터 석탄 고로 투자에 대한 시끄러운 반대 시위, 탄소 가격 책정부터 녹색 철강에 대한 강력한 표준에 이르기까지 철강 혁신을 추진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이 엄청나게 많습니다.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그린 워싱에 도전하며 원대한 포부를 품는 것이 이 모든 것을 뒷받침합니다.

SteelWatch는 철강 부문의 변화에 초점을 맞춘 최초의(우리가 아는 한) 국제 기후 캠페인 단체로 설립되었습니다. 우리는 철강에 반대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철강이 탄소 배출 제로 경제와 번영하는 지구를 가로막는 장애물이 아니라 원동력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의 임무는 필요한 것과 약속된 것 사이의 간극, 약속된 것과 실제로 일어나는 것 사이의 이행 간극을 지적하는 것입니다. 효율적으로 사용되고 재사용되는 철강은 한 세기 후에도 번영하는 경제의 일부가 될 것입니다. 하지만 철강 생산은 변화해야 합니다. 그리고 빠르게 변화해야 합니다.

References

  1. de Villafranca, M. J. et al. (2022) Decarbonisation in the global steel sector: tracking the progress. Cologne and Berlin, Germany: NewClimate Institute. Available at: https://newclimate.org/sites/default/files/2022-12/steel_final.pdf 
  2. New Climate Institute, Decarbonising Global Steel Production: Tracking Progress. 2022. Page 8 
  3. Sustainability Report 32페이지에서 삽을 하이라이트로 기념합니다. 2021년 총 온실가스 배출량은 실제로 보고서 어디에도 나와 있지 않지만 96페이지와 97페이지의 4개 그래프는 시각적으로 3,150만 톤의 CO2e를 나타냅니다. 

How useful was this article?

기타 다른 최근 발행물